영덕군, '3년 연속' 특별재난지역 선포…태풍 피해 복구 사업 가속화
상태바
영덕군, '3년 연속' 특별재난지역 선포…태풍 피해 복구 사업 가속화
  • 윤도원 기자
  • 승인 2020.09.1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5일 행안부가 대통령의 재가 얻어 내려진 결정
- 전체 피해액 83억 규모…공공시설 피해 복구 국비 지원율 75.8%로 ↑
- 피해 주민의 생활 안정 위한 추가 지원 항목 8개→15개
영덕군청.
영덕군이 3년 연속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영덕군이 2018년 ‘콩레이’, 2019년 ‘미탁’에 이어 3년 연속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지난 15일 행정안전부가 대통령의 재가를 얻어 내려진 결정에 따른 것이다.

태풍 ‘마이삭’과 ‘미탁’으로 인한 군의 전체 피해액은 83억 규모다. 이번 특별재난지역 지정으로 지자체의 부담을 다소 덜게 되면서 태풍 피해 복구 사업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사망 유족에 대해서는 1인당 1천만 원, 부상자에 대해서는 1인당 250만 원에서 최고 500만 원까지 지원금 지급이 가능하다.

피해 복구에는 국비 지원이 가능해 침수 피해 주택과 침수 및 유실된 농경지 등 사유시설 복구를 비롯해 도로 하천 제방 등 공공시설 피해 복구까지 국비 지원율이 75.8%로 늘어 영덕군 재정 부담은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또 피해 주민의 생활안정을 위한 추가 지원도 기존 국민연금과 지방세(국세) 감면 유예, 상하수도와 측량수수료 감면, 보훈위로금 등 8개 항목에서 건강보험료 경감과 전기ㆍ통신ㆍ가스 난방요금 감면, 입영기일(60일) 및 동원훈련 면제나 연기 등 15개 항목으로 늘어난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은 연리 2% 조건으로 최고 7천만 원 한도 내에서 신용보증지원(융자)이 가능하고, 피해 업체당 5억원 이내 긴급 경영자금 지원이 가능해져 피해 기업과 소상공인의 빠른 자립도 돕는다.

이희진 군수는 “이번 특별재난지역 지정과 태풍 피해 복구사업으로 영덕이 자연재해로부터 더욱 강하고 잘 준비된 지역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게 할 것”이라며, “태풍 피해 복구 과정에서 보여준 지역민과 출향인, 자원봉사자를 비롯한 수많은 국민의 도움과 배려를 잊지 않고 피해 군민들이 삶의 의욕과 생기를 찾아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고 출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도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