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청소년문화의집 "순조롭게 진행"
상태바
김천시, 청소년문화의집 "순조롭게 진행"
  • 윤도원 기자
  • 승인 2020.05.22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소년에게 건전한 문화 활동 공간 제공 및 다양한 참여 기회 증대
- 국내 우수 청소년시설 벤치마킹으로 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춰
김천시 청소년문화의집 조성도.
김천시 청소년문화의집 조감도.

청소년에게 건전한 문화 활동을 제공하고 다양한 참여기회 증대를 위한 김천시 청소년문화의집 건립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새로 건립될 김천시청소년문화의 집은 김천시 문당길 142 소재 구, 폴리텍대학 기숙사 부지에 총 사업비 85억 원을 투입해 4만2천224.0㎡ 부지에 연면적 2천438.3㎡의 지상 3층 규모로 조성한다.

건축물의 외관은 삼각형 형태로 기존 지형을 최대로 반영하고, 청소년의 역동성을 강조하는 형태로 설계됐으며, 하부는 개방감과 공간창출이 우수한 필로티 구조로 내부에 진입하며 채광과 환기, 조망을 고려한 중정(中庭)의 편복도형을 채택해 휴식과 문화 공간을 제공하도록 한 아이디어가 특징이다.

또 녹색건축물 인증을 위해 건축물의 에너지효율등급과 에너지자립률도 설계에 반영해 온실가스 감축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내부를 살펴보면 먼저, 1층은 작은 도서관, 정보검색대, 사무실, 휴게실, 탁구실, 노래방으로 구성되며, 2층은 요리체험실, 홈베이스실, 다목적실, 밴드연습실 그리고 3층은 상담실, 대강당, 집단상담 및 심리검사실 등을 갖출 예정이다.

이번 건립사업에서는 사전에 수련시설, 학교 등을 이용하는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국내 우수 청소년시설에 대한 벤치마킹 등을 통해 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는 공간 및 시설배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

부지는 1979년 3월 직업훈련원으로 설립돼 1994년 7월 김천직업전문학교로 승격, 2006년 1월 한국폴리텍Ⅵ대학 김천캠퍼스로 사용돼왔다. 폴리텍 대학이 2010년 2월 폐교되면서 10여 년 동안 방치돼 오다가 이번 청소년문화의집 건립 부지로 선정됐다.

김충섭 시장은 “새로 건립될 청소년문화의 집은 지역 청소년들이 밝은 미래를 꿈꾸고, 동료와의 건전한 우정을 키울 수 있는 문화 중심 센터의 기능을 감당하며 또한 건강한 인성교육과 다양한 역량을 맘껏 펼칠 수 있는 수련 시설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도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