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의 새로운 소통문화 '타운홀 미팅'
상태바
포항제철소의 새로운 소통문화 '타운홀 미팅'
  • 윤도원 기자
  • 승인 2021.11.2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회사 주요 정책에 대해 임직원들이 함께 토론하며 공감대 형성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새로운 소통문화 '타운홀 미팅(Town Hall Meeting)'을 지난 23일 포항 본사 대회의장에서 개최, 임직원이 함께 회사 현안과 미래 비전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타운홀 미팅은 과거 미국에서 지역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토론한 후 지역의 여러 현안에 대한 결정을 한 타운 미팅(Town Meeting)에서 유래되어 기업에서도 도입하고 있는 추세이다.

포항제철소 타운홀 미팅은 회사의 주요 정책 또는 이슈에 대하여 설명하고 직원들의 의견을 자유롭게 듣는 소통의 장으로 형식에 구애 받지 않는 쌍방향 소통 형식으로 진행됐다. 포항제철소는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경영층이 직접 경청하고 회사 정책에도 반영하는 문화를 정착시킨다는 생각이다.

이날 김학동 철강부문장은 포항제철소 직원 50명을 초청해 '안전한 제철소를 만들기 위해 우리 모두가 해야할 일'이라는 주제로 화두를 던졌고, 현장 질의 응답을 통해 직원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다양한 계층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참석 직원은 부서와 계층을 고려하여 고루 선정했다.

김학동 철강부문장은 포항제철소의 안전 리더십이 확보될 수 있도록 △작업 전 위험 사항 숙지 및 안전 조치 실시 △토론과 학습하는 조직문화로 모든 잠재 위험 발굴 등을 언급하며 안전은 작업 전에 확보돼야 함을 강조했다.

또한 "포항제철소에서 출입하는 모든 작업자의 안전이 중요하기 때문에 포스코 뿐만 아니라 협력사와 하도사 전체의 안전 수준을 향상시켜야 한다"라며 "사람은 누구나 실수 하기 때문에 지적 확인을 생활화하고, 사람의 실수를 보완할 수 있는 2중, 3중의 대책도 확보해야 한다"라고 역설했다.

이어진 질의 응답 시간에는 직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즉석으로 답변을 진행했다. 한 직원이 '포스코 2050 탄소 중립'에 대한 질문하자 제선 전문가 답게 제선 공정에서 석탄 대신 수소를 활용하여 이산화탄소 배출 없이 쇳물을 생산하는 '수소 환원 제철'의 원리를 설명하며 포스코가 새로운 제철 공정의 트렌트를 선도해 나가겠다는 뜻을 비쳤다.

일 얘기만 한 것은 아니었다. "MZ 세대와 친해지려면 어떻게 해야하나"라는 질문에는 "가르치려고 하지말고 먼저 친해져라"는 답변을 하며 직원들이 웃음을 자아냈다.

미팅에 참석한 한 직원은 "현안을 직접 듣고 건의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고, 앞으로도 직원들의 다양한 생각과 아이디어에 귀 기울여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내부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각 부문별 타운홀 미팅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