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국민지원금 신청 도와
상태바
포항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국민지원금 신청 도와
  • 윤도원 기자
  • 승인 2021.09.1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찾아가는 신청’으로 거동 불편한 박 할머니께 국민지원금 신청 도움 전달
포항시는 15일 박씨 할머니 자택을 방문해 ‘찾아가는 신청’으로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을 도왔다.

포항시는 1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자택을 방문해 ‘찾아가는 신청’을 통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을 도왔다.

박 할머니는 경북에서 유일하게 생존해 계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이시며, 올해 94세로 거동이 불편해 주변의 도움 없이 행정복지센터를 직접 찾아가시는 데에 어려움이 있다.

이승헌 여성가족과장은 “어르신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에 소외되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려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 할머니는 “포항시에서 이렇게 친절하게 신청을 도와주어 지원금을 받게 돼 정말 고맙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하셨다.

한편,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방법은 9월 6일부터 카드사 홈페이지 또는 앱에 접속해 신청하거나, 9월 13일부터 카드사 은행창구에서 오프라인 신청도 가능하다. 포항사랑카드로 수령을 희망하면 온라인 신청이 불가하므로 9월 13일부터 주소지 관할 행정복지센터로 방문신청하면 된다.

지원금 입금은 카드사 신청의 경우 신청 다음날 은행별 사용 승인 및 충전 알림을 통해 알 수 있으며 포항사랑카드도 현장 수령 후 2일 이내 충전 알림으로 통보된다. 국민지원금은 10월 29일까지 신청 할 수 있고 12월 31일까지 약 4개월간 사용 가능하다. /윤도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