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자연 공존하는 소하천’ 영주 원당천
상태바
‘사람과 자연 공존하는 소하천’ 영주 원당천
  • 윤도원 기자
  • 승인 2021.07.1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안부 '안전하고 아름다운 소하천가꾸기'서 우수 지자체 선정
- 재해예방사업 국고 추가 지원 인센티브 제공
- 치수 안전성 확보 및 여가 공간 제공으로 호평

영주시의 원당천이 행정안전부 주관 ‘2021 안전하고 아름다운 소하천 가꾸기 공모전’에서 우수사업으로 선정되며 원당천만의 아름다움을 인정받았다.

이번 공모전에서 영주시는 ‘푸른 水를 사랑한 영주선비…원당천’이라는 주제로 공모에 출품해 우수 지자체로 최종 선정됨에 따라 기관 표창과 재해예방사업 국고 추가 지원 인센티브를 제공받게 됐다.

행정안전부 주관 ‘안전하고 아름다운 소하천 가꾸기 공모전’은 소하천 정비사업의 본래 목적인 홍수 예방뿐만 아니라 휴식ㆍ문화 공간 등 하천 본연의 아름다움을 살리는 자연 친화적인 소하천 가꾸기를 장려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추진해왔다.

이번 공모전에서 수자원ㆍ환경 등 관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행안부 평가단은 전국에서 출품된 소하천을 대상으로 사업의 적정성과 지역 특화성, 사업 효과성 및 주민 참여도 등을 평가했으며, 평가 과정에서 서면 심사 및 현장 평가가 병행 실시됐다.

시는 원당소하천에 자연석 쌓기 호안(護岸)으로 치수 안전성을 확보하고, 하천 주변에 목교, 징검다리, 산책로, 쉼터 등 친수(親水) 시설물을 설치해 지역 주민들에게 여가 공간을 제공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장욱현 시장은 “원당소하천 정비사업은 하천재해 예방과 동시에 시민들에게 자연 친화적인 친수 공간으로 돌려주기 위해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사랑받고 재해에도 안전한 하천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는 지난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원당소하천을 대상으로 총사업비 82억 원(국비 50%)을 투입해 하망동 용암교에서 조암동 서천합류부까지 3.2km 구간 내 호안정비와 구조물정비 47개소, 교량 2개소, 산책로 3.9km 등을 조성했다.

또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는 자체예산 13억4천만 원을 투입해 원당천교를 개설하고 징검다리, 화장실 및 음수대 등 주민 편의시설을 설치해 주민만족도를 높였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제주 서귀포시 생수물천과 충남 홍성군 신리천, 경기 성남시 창곡천 3곳이 최우수로 선정됐으며, 경기 남양주시 도심천, 전북 익산시 대판천, 경북 영주시 원당천, 강원 횡성군 고든천, 충남 예산군 관작천, 경남 합천군 봉두천 6곳은 우수로 선정됐다. /윤도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