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10년만' 최대 인구 기록
상태바
영천시, '10년만' 최대 인구 기록
  • 윤도원 기자
  • 승인 2021.05.04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년 7월 말 최저 인구 대비 2천343명 증가

영천시의 4월 말 기준 인구수가 10만2천529명으로 집계돼 2011년 이후 10여 년 만에 최대 인구를 기록했다.

영천시 인구는 2011년 말 기준 10만4천182명에서 매년 지속적으로 감소해 2018년 7월 말에는 10만 186명까지 감소했으나, 다양한 인구시책 추진을 통해 등락을 거듭하며 조금씩 상승하다가 현재 2018년 7월 말 최저 인구 대비 2천343명이 증가한 10만2천529명을 기록하는 등 인구 그래프에 연일 상승곡선이 그려지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시는 전 실ㆍ과ㆍ소에서 시행 중인 시책사업 간 시너지 효과를 통한 시민 편익 증대, 영천-대구 간 대중교통 환승시스템 도입 및 복선 전철사업, e-편한 세상 입주 등 정주 여건의 실질적인 개선을 통한 ‘살고 싶은 도시’로서의 긍정적인 인식 확산을 인구증가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민선 7기 출범 이후 인구 10만 붕괴 저지를 위해 영천시 전체를 아우르는 민ㆍ관 합동 영천 주소 갖기 운동을 지속 실시하고 시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전입 혜택을 확대 지원하는 등 우리 시 특성에 부합하는 시의성 있는 인구증가 시책을 적극적으로 발굴ㆍ추진해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2020년에는 경북도 내 최초 인구정책과를 신설하고 ‘영천시 인구정책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실시, 실거주 미 전입자가 많은 관내 학교와 직업군인 및 군무원을 대상으로 기숙사비 20만 원ㆍ생활지원금 30만 원 지원과 전입을 유도한 시민에게 개인유공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살기 좋은 영천’을 조성하기 위한 행보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최기문 시장은 “현재 인구에 만족하지 않고 11만 인구 달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며 “향후 인구증가를 위한 대구도시철도 1호선 영천경마공원(금호) 연장 등 중ㆍ장기 대책과 영천 주소 갖기 운동, 전입 시민 지원 등 단기 대책을 병행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윤도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