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축년 풍년농사' 시작…이 지사, 모내기 소통으로 현장 공감
상태바
'신축년 풍년농사' 시작…이 지사, 모내기 소통으로 현장 공감
  • 윤도원 기자
  • 승인 2021.05.0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예천군 보문면 승본리 들판서 모내기 참여
- 마을 주민들과 환담하며 농업 현장 애로사항 청취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3일 예천군 보문면 승본리 들녘에서 올 한해 풍년 농사를 기원하며 모내기를 하고 마을 주민들과 환담을 나누었다.

이날 모내기에는 이 지사를 비롯한 김학동 예천군수, 도기욱 도의회 부의장, 안희영 도의회 운영위원장, 김춘안 농협경북지역본부장, 예천군 쌀전업농 회원 및 마을 주민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농촌진흥청 최고 품질벼인 삼광벼를 논 3천516㎡(1천65평)에 이앙했다.

이 지사는 직접 어린모를 이앙기에 옮기고, 익숙한 솜씨로 이앙기를 다뤄 주민들로부터 환호를 받았고, 준비한 새참을 먹으면서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농업 현장의 애로를 청취하며 공감의 시간도 가졌다.

경북에서는 지난 4.16일 경주 산내면에서 설향찰벼 1.6ha 첫 모내기를 시작으로 3일 현재 계획면적 9만7천257ha 대비 2% 정도 이앙이 이루어졌으며, 저수율은 88.5%로 용수가 충분해 모내기는 차질없이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요즘처럼 좋은 쌀값이면 벼농사도 할 만하다는 말을 오랫동안 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며, 농촌 주민 편의와 소득향상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면서, “올해는 날씨가 좋아 꼭 풍년 농사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윤도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